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부산 남포동 추억 돋는 피자집 "이재모 피자" 후기 / 닥신 형이 추천한 피자 맛집

리뷰/맛집, 카페, 바

by 사용자 파카씨 2021. 4. 1. 11:58

본문

반응형

오늘 소개할 곳은 부산 남포동에 자리하고 있는 '이재모 피자'라는 곳이다. 

나는 '닥신티비'라는 유튜브를 즐겨보는데, 닥신형이 가진 라이프스타일이나 가치관이 나랑 정말 비슷해서 재밋게 보고 있다. 물론 나 말고도 수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기 때문에 나처럼 비슷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꽤나 많기는 하다. 

자세히는 모르지만 닥신형이 최근에 잠시 동안 부산에서 머물면서 일을 했던 것 같은데, 그래서 콘텐츠를 보면 부산에서 여기저기 다니는 영상들이 꽤 있다. 맛집 같은 데 찾아다니면서 영상을 찍고 했엇는데, 거기 나왔던 장소 중에 한 곳이다. 

닥신형이 가격은 좀 비싸지만 너무 맛있었다고 추천한 곳이라서 바로 방문!! 

여기는 부산 코모도호텔, 용두산공원 근처에 자리하고 있다. 

나는 코모도호텔을 잡아서 처음으로 가봤는데, 마침 바로 근처라서 저녁에 바로 방문을 했다. 

자리는 이런 식으로 생겼는데, 상가 2층을 통째로 사용하고 있는 매장이 꽤 넓고, 이 시간에도 웨이팅이 있다. 

겉으로만 봤을 때는 그냥 동네 피자집 같은 느낌이었는데, 안으로 들어오니 꽤나 기업형으로 운영되고 있는 피자집이었다. 

이 정도 피자집에 종업원이 ... 정말 많다. 이런 식당을 와보면 이제는 그냥 알바 쓰면서 오토로 돌리면 되니 돈을 갈퀴로 쓸어담겠구나 싶어서 정말 부러운데, 이것도 가만히 앉아서 만들어지는 건 아니겠지 싶은 생각도 든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처음 왔으니까 당연히 시그니처 메뉴를 먹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1번 치즈 크러스트 피자를 시켰다. 사이즈는 4000원 차이밖에 안 나서 그냥 P사이즈로 큰 사이즈를 시켰다.

피자는 동그라미 형태로 생겼기 때문에 사이즈가 조금만 커져도 피자 한 조각의 크기는 훨씬 더 커지기 때문에 4000원 추가로, 엄청 큰 사이즈 피자를 먹을 수 있어서 훨씬 경제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뒷면을 보니 파스타도 있길래 파스타도 하나 시켰다. 

파스타는 11,000원 정도인데, 파스타 맛은 솔직히 좀 평범하다. 여기서는 피자를 배부르게 먹는 걸 추천. 

매장 안은 꽤 넓은 편인데, 저기 앞에 보이는 로봇이 돌아다니면서 서빙을 한다. 

아마도 매장이 그냥 평지처럼 생겨서 테이블 정보를 로봇에 기록해서 서빙을 하도록 하는 것 같은데, 로봇이 오면 직접 저 트레이에서 피자를 꺼내면 된다. 

파스타는 솔직히 그냥 집에서 해먹는 맛인데, 피자가 진짜 미쳤다 !!! 

뭔가 철철 흘러넘치는 피자의 본질을 살린 맛이랄까. 

파파존스 피자도 맛있기는 한데, 파파존스 피자가 뭔가 다양한 토핑으로 화려한 맛을 내는 느낌이라면, 여기 피자는 수수하지만 치즈와 페퍼로니만을 이용해 피자의 기본에 충실한 것 같다는 느낌을 준다. 

일단 치즈를 아끼지 않고 펑펑 넣어서 손으로 피자 한 조각을 들면 피자가 무슨 액체처럼 줄줄 흘러내릴 정도이다.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이런 식으로 치즈가 쭉 흘러내리는데, 사진이라서 잘 표현이 안 되지만 저기서 들어서 접시로 옮기는 그 짧은 순간에도 바닥으로 줄줄 떨어진다. 

물론 약간의 과장이 있기는 하지만 ㅎㅎ 진짜 이런 옛날 피자의 맛을 이렇게 잘 살린 피자집은 처음이다. 

나오는 길에 보니 '로봇이 서빙하러 왔어요'라는 입간판이 서있다. 

아마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진짜 가게들에서 이런 로봇들이 서빙을 하는 시대가 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암튼 이재모 피자는 뭐 화려한 느낌으로 데이트르 할 만한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데이트 하는 연인들이나 가족들이 와서 행복하게 한끼 식사를 해결하고 가기에 좋은 식당인 것 같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