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IT, 전자기기

자취 필수템, 노브랜드 일렉트로맨 미니오븐 개봉기

안녕하세요! 파카씨입니다. 

얼마 전에 대학원을 졸업하고 기숙사를 나오게 되면서 지금 자취를 하고 있습니다. 

기숙사에 있을 때에는 그냥 기숙사 식당에 가서 밥 먹기가 수월했는데, 막상 자취를 시작하니 밥 먹는 것부터가 일이네요.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 브랜드인 노브랜드 매장에 가서 이것저것 자취에 필요한 소품들을 쇼핑하고 왔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저렴한 토스트기를 하나 사서 토스트나 해먹을까 하다가 조금만 더 얹으면 미니오븐을 살 수 있길래 그냥 오븐으로 구매했습니다. 


가격은 39,800원! 

쇼핑몰에서 많이 보던 가격이죠. 


이 미니오븐은 노브랜드 브랜드명으로는 없고 ‘일렉트로맨’이라는 브랜드로 나옵니다. 

이마트에서 밀고 있는 전자제품 브랜드? 중에 하나죠. 이 일렉트로맨 브랜드로 꽤 특이한 1인 가구 조리 도구들이 많이 나옵니다. 



상자는 뭐… 추구하는 컨셉이 B급 이미지라 뭐 그런 느낌입니다. 



개봉하면 환불이 불가능하다는 씰. 


개봉을 해봅니다. 



짠! 이런 모습입니다. 


크기는 꽤 작은 편이고 무게도 가볍습니다. 

아무래도 여기서는 좀 싼티?가 나긴 하네요.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그냥 저 다이얼을 돌려서 원하는 시간을 맞춰주면 끝! 

여느 비싼 오븐처럼 온도를 조절한다거나 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음식은 저 앞에 뚜껑을 열어서 넣어주면 됩니다. 


내부 용량이 그리 크진 않아서 식빵 2개를 넣으면 다 찰 정도의 크기입니다. 



이건 밑에 까는 판. 


설명서구요. 


이건 2층으로 올리는 그릴. 



조립하면 이런 모습입니다. 1층에 판때기를 둬서 빵가루 같은 걸 받아주고, 2층 그릴에 음식을 올려서 조리합니다. 

저는 그냥 1층에도 식빵을 올리고, 2층에도 식빵을 올려서 사용합니다. 



그냥 테스트로 피자빵 한번 만들어봤는데 조리는 잘 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그냥 자취 용품으로 쓰기 딱 적당한 듯. 

근데 … 그냥 집에서 이런 거 해먹느니 나가서 사먹는 게 훨씬 나은 것 같아요 ㅠㅠㅠ 귀찮 귀찮.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 이걸로 직접 요리도 해보면서 또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