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파카씨입니다. 

오늘은 제가 며칠 정도 엘지 LTE 액션캠을 사용해본 후기를 나눠보려고 합니다. 

개봉기는 제가 이전에 포스팅 한 것이 있으니 그 포스팅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LTE 액션캠은 뭐가 다른데?


이 제품은 일단 이름 자체가 LTE 액션캠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일반적인 액션캠과 달리 LTE 유심이 들어간다는 점이 가장 큰 차별점입니다. 


뭐 액션캠 성능을 카메라만큼 끌어올리는 건 그닥 차별화가 안 되니 LTE 통신을 통해서 다른 액션캠들과 차별화 해서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게 했다는 점에서는 나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편한 점


저도 처음에는 유튜브 실시간 라이브 방송 같은 걸 찍어볼 생각으로 이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아프리카 같은 건 안 하지만 그냥 저 공부하는 영상 같은 걸 라이브로 찍어서 올려보려구요! 

그런데 막상 사용해보니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 제품에 액정이나 키보드가 달려 있는 게 아니다보니 스마트폰에 종속될 수밖에 없다는 점입니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유튜브 라이브 방송 같은 걸 하려면 동영상의 제목, 태그 등을 입력해야 하는데 이 액션캠만 가지고서는 그런 정보들을 입력할 수가 없습니다. 

말 그대로 그냥 동영상만 올라가는 건데 그게 라이브 방송을 하는 데에는 큰 의미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럼 스마트폰이랑 연결을 해서 사용하면 되지 않냐 하시겠지만 … 그렇게 해서 사용을 할 바에야 그냥 스마트폰에 내장된 자체 카메라로 라이브 방송을 하는 게 훨씬 낫습니다. 스마트폰을 켜놓는 동안 스마트폰 배터리는 그것대로 닳고, 액션캠은 액션캠대로 또 따로 쓰는 거니까요.

굳이 그 정도 라이브를 올리자고 별도의 이 액션캠 하나가 더 있는 게 과연 얼마나 효용이 있을가 싶습니다. 

스마트폰이랑 연결하는 것도 은근 불편 


그리고 스마트폰이랑 연결을 하는 것도 좀 귀찮은 과정입니다. 스마트폰을 가까이 가져가면 자동으로 연결되는 그런 방식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과 연결을 하기 위해서는 아이폰의 와이파이 설정으로 들어가서 액션캠과 연결을 해준 뒤, 스마트폰에 있는 전용앱을 실행해주어야 하는데 이게 상당히 귀찮습니다. 


결국 액션캠은 … 그냥 고프로처럼 액션캠 자체의 기능에만 충실한 게 낫지 않나 하는 결론입니다. 

총평

저도 지금까지 사용해보니까 결국은 그냥 평소에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한번 찍고 싶을 때 스마트폰이랑 연결하는 과정 없이 그냥 액션캠만 들고 영상으로 기록하게 되더라구요. 

LTE 통신이 안 되는 것보다야 당연히 되는 게 좋기는 한데 … 전혀 쓸 일이 없달까요. 지금 매달 데이터 투게더 통신비로만 11,000원이 추가로 나가는데 ㅠㅠㅠㅠ 그 돈이 너무 아깝습니다. 그걸 어떻게 따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나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