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부산 여행 오션뷰 맛집 송정 "료미" 후기 / 애견 동반할 수 있는 테라스 뷰맛집

국내여행/부산

by 파카씨 2022. 8. 3. 07:23

본문

반응형

안녕 파카씨다. 

이번에 소개할 곳은 부산 송정에 있는 "료미"라는 식당. 

이미 부산 여행을 계획하면서 맛집을 검색하신 분들은 대부분 알 수도 있는, 꽤 유명한 식당이다. 

주 메뉴는 소바와 덮밥인데 개인적으로는 후토마끼까지 세트로 있는 걸 주문하는 게 괜찮은 것 같다. 

메뉴는 대략 이런 식이다. 

사실 이전에도 다녀오고 포스팅을 한 게 있는데, 약간 메뉴가 변경이 된 것 같다. 

2인, 3인 세트 메뉴가 있어서 사람 수에 맞게 세트로 시킬 수 있는 점이 좋다. 

여기는 이런 식으로 바다 바로 앞에서 식사를 할 수 있는 저 테라스 자리가 정말 매력적인 곳이다. 

특히 이런 식으로 좌식 자리가 마련되어 있는데 날씨만 좋다면 실내보다는 저기 야외 자리에 앉는 걸 추천한다. 

그리고 저 야외자리는 애견도 동반할 수 있어서, 애견과 함께 식사를 하러 오시는 분들도 상당히 많은 것 같다. 

저기 바깥 자리를 입식이 아니라 좌식으로 해둔 게 이 식당의 매력인데, 좋은 선택인 것 같다. 

음식을 주문하면 이렇게 대기표를 주고, 직접 가져다준다. 

맥주도 한잔 시켜본다.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소바 하나, 덮밥 하나, 후토마끼 하나를 시켰다. 

음식의 퀄리티가 엄청나게 훌륭한 것까지는 아닌데, 관광지에서 적당한 가격에 이런 오션뷰 누리면서 먹는다고 생각하면 상당히 괜찮다. 

예전에는 덮밥이 상당히 저렴한 편이었는데 가격이 좀 오르기는 했다. 

이렇게 저녁을 먹다보면 슬슬 해가 지면서 석양이 지는데 그 경치가 정말 기가 막히다. 

남자 둘이서 이렇게 먹었는데도 조금씩 남길 정도로 양은 충분했다. 

밥을 먹다보니 금새 어두워졌다. 

우리가 먹은 자리. 

아래쪽에 있는 좌식 자리가 없으면 여기 바깥 자리에서 먹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여름에는 벌레가 좀 있기는 한데, 그래도 바다를 내려다보면서 먹을 수 있는데 포기할 수 없지. 

이 식당 바로 옆이 '어밤부'인데 개인적으로는 어밤부보다는 료미가 훨씬 나은 것 같다. 

어밤부는 야외 테라스 자리에 앉으면 뷰가 멋지기는 하지만, 그런 뷰를 누릴 수 있는 자리가 세개 정도밖에 안 돼서 그걸 위해서 그 웨이팅을 하는 건 여행에서 조금 시간 낭비인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차라리 여기는 그 정도로 사람이 몰리는 곳은 아니고, 음식 회전율도 빠른 편이어서 차라리 여기서 빠르게 밥을 먹고 뷰 좋은 카페를 하나라도 더 가는 게 나은 것 같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