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김해 봉리단길 스테이크 맛집 "비스트로 봉리단" 후기 / 가성비 좋은 스테이크 데이트

리뷰/맛집, 카페, 바

by 사용자 파카씨 2021. 1. 11. 11:09

본문

반응형

안녕하세요! 파카씨입니다. 

이번에 다녀온 곳은 김해 봉리단길에 있는 "비스트로 봉리단"이라는 조금 캐쥬얼한 스테이크, 파스타 맛집입니다. 

뭔가 이날 유독 스테이크가 땡겨서 좀 저렴하게 스테이크를 먹을 만한 곳이 없을까 찾아보다가 다녀온 곳입니다. 물론 ... 다른 곳에 비해 가성비가 좋은 거지 가격 자체가 저렴한 건 아닙니다. 

저는 스테이크 고기를 추가하기도 해서 2명이서 6만원 정도 나왔습니다. 

내돈내산 후기고 광고 아닙니다!! 

크리스마스 느낌을 내기 위해 트리가 장식되어 있습니다. 

올해는 뭔가... 코로나 때문에 연말 연초의 즐거운 분위기도 안 나고 너무 아쉽습니다. 

식전빵을 주는데, 빵의 퀄리티가 상당합니다. 빵이랑 잼이 정말 잘 어울리고 맛있더라구요. 

이런 미니 샐러드? 같은 것도 나옵니다. 

이건 제가 시킨 스테이크 

그리고 파스타도 하나 시켰습니다. 

가게 외관은 이런 식으로 생겼습니다. 

여기는 진짜 미친 가성비인 게 트러플 알리오올리오가 11,900원밖에 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스테이크는 조금 평범하고 가성비가 좋다는 생각은 안 들었는데, 트러플 알리오올리오는 정말 맛있고 가성비도 좋았습니다. 

다음에 와서 파스타만 또 먹고 싶을 정도. 

그리고 스테이크는 한우암소 채끝 스테이크였습니다. 고기를 추가하면 가격은 52,000원. 

여기는 아주머니 두분이서 운영하는 곳이었는데, 정말 친절하시고 요리 솜씨도 좋은 것 같습니다. 

 

뭐 일단 솜씨가 상당히 좋아서 음식맛은 평균 이상이었습니다. 

한우 암소 채끝 스테이크 맛이 조금 독특한데, 겉을 바삭하게 구워내고 위에 무슨 가루 같은 걸 뿌려서 약간 향신료 향이 강하게 납니다. 향신료 향을 싫어하시는 분들한테는 조금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도 그냥 평범하게 잘 구워낸 스테이크를 좋아하지 무슨 향을 입힌 걸 좋아하지는 않아서 제 입맛에는 잘 안 맞기는 했습니다. 

그래도 뭐 ... 특이한 맛의 스테이크를 먹어봤다고 생각하려구요 ㅎㅎ 

무엇보다도 저 트러플 알리오 올리오가 진짜 미쳤습니다. 사진에서도 보시면 아시겠지만 양이 정말 많습니다. 트러플이 뿌려진 건데도 저 정도 양이라니!!!!! 이게 11,900원이면 진짜 혜자입니다. 

그렇게 뚝딱! 만약 스테이크를 작은 사이즈로 시켰으면 양이 부족할뻔 했습니다. 혹시라도 스테이크를 시키실 거라면 조금 돈이 아깝더라도 큰 사이즈를 시키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FOCOS로 찍은 여분의 사진들 ㅎㅎ 

크리스마스가 지난지 이제 2주 정도밖에 안 됐는데도 벌써 왜 이리 오래된 것처럼 느껴지는지 ... 

이 빵을 하나 더 먹을걸 

샐러드도 맛있었습니다. 

빵을 구워서 주시는데, 딱 적당하게 구워지고 딱 적당하게 맛있습니다. 

조명 때문에 색깔이 조금 안 이쁘게 나오기는 했는데, 대략 이런 느낌의 스테이크입니다. 

우리가 기대하는 호텔 느낌의 스테이크랑은 조금 다르기는 하죠. 

그래도 저렇게 칼로 다 썰어서 주시니 먹기는 편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조각을 좀 더 크게 썰어주면 좋을 듯. 너무 자잘해서 저는 두개씩 찍어 먹었어요. 

아 이 파스타 또 먹고 싶다. 

가격이 조금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데이트 하기에 괜찮은 곳입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