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만 가오슝 여행 현지 느낌 물씬 나는 "리우허 야시장" / 가오슝 가볼 만한 곳 / 가오슝 여행 추천

본문

반응형

안녕 파카씨다. 

이번에 소개할 곳은 가오슝에서 필수로 가봐야 하는 야시장 "리우허 야시장"이다. 

여기는 도심에서 가까운 곳에 있고, 가오슝 여행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숙소로 잡는 미려도역 근처에 있기 때문에 접근성은 좋은 편이다. 

아무래도 야시장은 하루 일정을 다 마치고 좀 피곤한 상태로 약간 억지로 나가는 느낌도 있는데, 야시장에서 이거저거 사먹거나, 호텔에서 먹을 것들을 적당히 사와서 호텔에서 남은 시간 보내기도 좋다. 

뭐 솔직히 말하면 대만에서 유명하다는 야시장들 이거저거 가봐도 대충 다 비슷하고 파는 음식들도 비슷하고 해서 ... 뭐 여기가 좋네 마네 평가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대충 가면 이런 식으로 양쪽에 쭉 포장마차들이 열리고, 그냥 사서 테이크아웃으로 먹거나, 포장마차에서 제공하는 의자에 앉아서 먹을 수도 있다. 

이번에 여행하면서 느낀 점 중에 하나는 야시장에서 산 음식은 바로 바로 그 자리에서 먹기! 

뜨거울 때 먹어야 훨씬 맛있고, 괜히 호텔로 가지고 가봤자 식어서 내가 원하는 그 맛이 안 날 때가 많다. 

그리고 나중에 먹어야지 하면서 이거저거 사다보면 아무래도 내가 먹을 수 있는 양에 비해 훨씬 많이 사게 된다. 굳이 그럴 필요 없으니 야시장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그냥 그때 그때 먹고 싶은 것들을 조금씩 사서 그 자리에서 바로 바로 맛보는 것. 

첫 번째로 먹은 건 치즈구이. 

떡 같은 걸 구워서 치즈랑 같이 먹는 건데 나름 간식으로 먹기 괜찮았다. 

이건 고구마 튀김. 

살짝 맛은 아쉬웠다. 

참 신기한 게 대만은 일본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야시장을 열면 이런 식으로 빠칭코 기계 같은 별로 재미 없어보이는 게임을 사람들이 은근히 하고 있다. 

급 땡겨서 산 꼬치. 

이거저거 종류가 많기는 했는데

왠지 우리 입맛에는 좀 안 맞는 것들도 많아보이긴 해서 적당히 닭꼬치 같은 것들로 구매했다. 

그리고 이건 이 시장의 명물 굴전! 

특이하게 다른 가게보다도 여기 사람들이 많아보여서 하나 샀다. 

저런 식으로 계란을 풀어서 굴이랑 부쳐서 주는 건데, 

이것도 호텔로 포장해서 가지 말고 바로 그 자리에서 드시는 걸 추천. 

이건 닭껍질 꼬치였던 걸로 기억한다. 

여기는 튀김집인데 갑자기 게 튀김에 꽂혀서 하나 샀는데 

게 튀김은 딱히 비추 ... 

 

뭐 나름 맛있기는 한데 조금 비싸기도 하고, 

이거 말고 다른 것들도 먹을 게 많아서 굳이 한국에서도 구하기 쉬운 걸 먹을 필요는 없는 것 같다. 

그리고 여기가 대망의 소세지집. 

무슨 사람들이 줄을 엄청나게 길게 서있었다. 

저런 식으로 소세지 안에 소세지를 넣어서 각종 양념을 넣으면서 엄청나게 정성껏 요리를 해주신다. 

사실 그냥 대충 구워서 회전율을 빠르게 하면 될 것 같은데 왠지 장인정신이 있으신 듯 ... 

앞에 보니 이런 트로피도 있다. 

아시아 마스터 셰프에서 금상을 받으신 분이었다 ...

이런 분이 왜 이런 곳에 ...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암튼 나름 경력 있으신 분이 해주시는 길거리 음식이다. 

엄청 정성껏 ... 

 

안에 들어가는 재료들 중에 혹시 마음에 들지 않는 게 있으면 빼달라고 할 수도 있다. 

 

그렇게 음식을 사들고 호텔로 들어가는 길. 

저 월드짐이라는 곳이 엄청나게 유명한 헬스장 프랜차이즈라고 하는데, 여기서는 건물 하나를 통째로 쓰고 있다. 

급 땡겨서 대만 컵라면 하나. 

우리는 매운 것에 길들여진 민족이라서 이거 제일 매운 걸 사면 딱 신라면 정도의 맛이 난다. 

이거저거 사들고 와서 맥주 한잔 하면서 호텔에서 먹으니 나름 알찬 하루 마무리 하는 것 같아서 굳. 

리우허 야시장 가시는 분들은 저 소세지 아저씨가 판매하는 소세지랑, 굴전은 꼭 드셔볼 것을 추천!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