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샤오미

알리에서 구매한 샤오미 핸드짐벌 스마트폰 거치대

얼마 전에 샤오미 드론용 카메라를 핸드짐벌처럼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샤오미 드론 핸드짐벌을 손개한 적이 있다. 그 제품을 사용하다보니 한 가지 아쉬운 점이 바로 스마트폰을 거치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이 없다는 점이었다. 

물론 그 제품은 그냥 스마트폰 연결 없이 간편하게 들고 다니면서 데일리 영상 클립을 촬영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게 더 적합해보이기는 했지만, 그냥 알리에서 저렴하게 핸드짐벌용 스마트폰 거치대를 판매하기에 한번 구매해봤다. 


알리에서 12,000원 정도에 구매했다. 


포장은 그냥 저렴한 제품스럽다. 어차피 포장은 필요 없으니 굳이 신경 쓸 필요는 없다. 


스마트폰 거치하는 부분이 부피가 너무 크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는데 다행히 접히는 형태여서 부피가 상당히 줄어든다. 


저 육각렌치는 관절 부분을 조일 때 사용한다. 디폴트 상태가 괜찮아서 굳이 별도의 조정을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왼쪽에 있는 나사를 짐벌에 연결해주면 된다. 


샤오미 드론 핸드짐벌에는 여기 왼쪽에 1/4 스크류 홀이 있다. 



짠! 부착을 완료한 모습. 아무래도 샤오미 짐벌은 하얀색인데 거치대는 검은색이다보니 미적으로 그렇게 이쁘지는 않다. 

오로지 실용성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이렇게 장착을 완료하고 스마트폰 거치를 위해 저 날개(?)를 펴주면 된다. 


제품 안쪽에 스프링이 달려 있어서 큰 크기의 스마트폰도 튼튼하게 거치할 수 있다. 


내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은 아이폰7+이고, 케이스까지 씌워서 크기가 훨씬 커졌는데도 커뜬하게 거치가 되었다. 




들고 촬영할 때는 이런 모습이 된다. 


아무래도 제품 본체에 비해 스마트폰이 좀 무겁다보니 무게가 쏠리는 듯한 느낌이 나기는 한다.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모습. 


그럼 이렇게 지금 촬영하고 있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면서 촬영할 수 있으니 좀 더 편리하게 촬영에 집중할 수 있다. 

아직 진짜 여행을 다니면서 이 셋업으로 촬영을 해보지는 못했는데, 왠지 스마트폰과 짐벌을 연결하는 절차가 생각보다는 귀찮고 이렇게 하면 스마트폰 배터리도 계속 신경을 써야 해서 굳이 이렇게 연결해서 사용하지는 않을 것 같기는 하다. 

이거는 직접 여행을 하면서 스마트폰을 연결했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를 비교해보면서 어떤 셋업이 가장 편리한지 체험을 해봐야 정확한 평가가 가능할 것 같기는 하다. 

근데 ... 저렇게 스마트폰 화면 쓰면서 촬영할 거면 그냥 스마트폰용 짐벌, 특히 요새 가성비 좋게 나온 dji 오스모 모바일 2세대 제품을 구매해서 사용하면 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