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바다뷰가 너무 멋진 기장 대형 카페 "헤이든" 후기 / 부산 오션뷰 베이커리 카페 추천

국내여행/부산

by 파카씨 2021. 8. 16. 09:25

본문

반응형

안녕 파카씨다. 

이번에 소개할 곳은 기장에 있는 "헤이든"이라는 카페이다. 

기장 카페를 검색하면 웨이브온 이라는 곳이 가장 많이 뜨고, 헤이든이 약간 넘버투? 같은 느낌이다. 

기장에 있는 웨이브온, 헤이든, 씨앤트리, MIRO, 그릿비, 메르데쿠르 카페를 전부 가봤는데, 뭐 사실 다 비슷비슷한데 개인적으로는 씨앤트리라는 곳이 제일 좋았고, 두번째가 바로 여기 헤이든이다. 

헤이든은 뷰도 좋고, 주차장이 엄청 넓어서 좋기는 한데, 사실 기장에 있는 카페 치고는 카페 자체가 규모가 좀 작은 편이다. 

그래서 자리도 좀 잘 안 나는 편이고, 오션뷰 자리를 잡기가 힘든 편이다. 반면에 씨앤트리는 카페 규모 자체도 굉장히 크고, 오션뷰 자리도 많아서 기장의 바다를 누리기에 더 좋아달까. 

아 대신, 여기 헤이든은 바로 옆에 엄청난 규모로 카페를 증축하고 있다. 아마도 그 건물까지 증축이 되면 기장 카페 원탑이 되지 않을까 싶다. 

주차를 하고 카페로 들어간다. 

생각보다 카페 자체의 규모는 크지 않은 편이다. 

주차장 사진을 못 찍었는데, 여기 등 뒤로 주차장이 진짜 엄~청 넓게 있다. 

기장에 사람들이 워낙 몰리다보니 주차하기가 좀 힘든 편인데, 여기는 주차장이 넓어서 좋다. 

들어가는 길에 한컷. 이렇게 바다로 내려갈 수 있는 길이 있다. 

그리고 헤이든의 장점 중 하나는 저렇게 마당 잔디밭에도 자리가 있다는 점! 

한여름에는 조금 더울 수도 있는데 좀 선선한 날이나, 아침, 저녁에는 시원하게 바깥에 앉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렇게 기장의 바다를 바로 눈 앞에서 바라볼 수 있다. 

우리는 수박주스와 빵을 몇개 시켰다. 

후... 수박주스를 먹으니까 제작년에 태국 가서 걸어다닐 때마다 길에서 수박주스 사먹던 게 생각난다. 

비주얼 무엇 ... 

원래 창가쪽 자리에 못 앉았었는데 다른 사람들이 일어나길래 후다닥 일어나서 자리 옮김 ㅋㅋ 

뭐 여느 기장 카페들이 다 마찬가지겠지만 ... 여기는 뭐 음료나 빵이 중요한 게 아니라 그냥 뷰만 보고 있어도 기분이 너무 좋다. 

물론 날씨가 깡패다. 비 오고 좀 우중충한 날에 가면 아쉬울 것 같기는 하다. 뭐 나름의 매력이 있겠지만. 

우리가 간 날은 날이 너무 더워서 밖으로 나가지는 못했다. 

베이커리 가격은 대충 이 정도. 뭐 기장에 있는 카페들은 가격은 대충 비슷한 것 같다. 음료도 6천원대, 빵도 대략 6천원대. 

밖으로 나가면 이렇게 아이들이 물장난을 치면서 놀고 있다. 

빠르게 카페 탐방을 마치고 저녁 먹으러 고고. 

들어갈 때 아는 형이 뒷모습을 찍어줬다 ㅋㅋ 

흠 ... 바지 수선을 너무 짧게 한 것 같다. 다시 가서 늘릴 수 있는지 알아봐야지 ... 

이제 막바지 휴가철인데, 부산으로 여행 가시는 분들 기장 카페는 날 좋으면 무조건 추천!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