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 전에 우연히 모나미 153 NEO라는 만년필을 알게 돼서 구매했는데 파스텔톤의 디자인도 너무 이쁘고, 2만원이라는 가격에 걸맞지 않을 정도로 필기감이 너무 좋아서 정말 잘 쓰고 있다. 

모나미의 네오 시리즈에 대한 만족감이 너무 높아서 바로 볼펜도 구입!!! 볼펜은 한 자루에 5,500원으로 가격도 상당히 괜찮다. 



모나미 네오 볼펜의 장점은 바로 이 다양한 색상이다. 나는 혹시 친구들 생일이거나 하면 하나씩 선물하려고 한번 살 때 여러 개를 사뒀다. 개인적으로 나는 노란색이 제일 마음에 들어서 저걸 쓰기로 했다. 

노란색, 주황색, 초록색, 남색, 회색이 있으니 기호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확실히 이런 파스텔 색상의 아이템들은 여러 색이 한번에 모여 있을 때 꽃다발 효과가 있는 것 같아서 여유 되시는 분은 그냥 여러 자루를 다 사서 쓰는 것도 좋은 방법. 

진짜 다 너무 이뻐서 이 중에 뭐 살지 고르는 것도 너무 힘들 정도이다. 

볼펜 디자인은 상당히 깔쌈하다. 육각 형태의 두꺼운 몸체에, 크롬 재질의 뚜껑과 클립이 있다. 



오우 노란색 디자인이 정말 이쁘다. 

남자 손으로 쥐었을 때 이 정도의 크기. 딱 부담스럽지 않고 적당한 크기이다. 

그리고 두께가 꽤 두꺼운 편인데 나는 개인적으로 얇은 펜보다는 두꺼운 펜으로 쓰는 게 더 편해서 나한테는 더 잘 맞다. 이건 사람마다 취향이 조금 다를 것 같기는 하다. 

예전에 디자인이 이뻐서 산 샤오미 볼펜도 정말 좋기는 했는데 그건 두께가 얇다보니 막상 필기용으로 쓰기에는 썩 편하지가 않아서 그냥 소장만 하고 있다. 

볼펜은 뒤에 있는 뚜껑? 부분을 돌리는 트위스트 방식이다. 당연히 똑딱이 방식보다 훨씬 고급스러워서 좋다. 뒤를 샥 돌리면 앞에 펜심이 나오고, 다시 돌리면 들어가는 식이다. 

한번 테스트로 간단하게 글씨를 써봤다. 펜심 퀄리티도 상당히 괜찮다. 

아 ... 내 악필 ㅠㅠㅠ 역시 내 글씨는 그래도 볼펜으로 쓸 때보다는 만년필이 그나마 나은 것 같기는 하다. 



모나미 네오 볼펜은 디자인과 마감에 비해 5,500원이라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이어서 본인이 실제로 쓸 용도로 사기에도 좋고 주변 사람들 선물용, 판촉용 등으로 사기에 정말 괜찮은 것 같다. 완전 추천하는 아이템. 

2만 원에 4자루나 샀는데 이거 다 너 무좋아서 세 색깔 다 내가 쓰고 싶을 정도 ㅠ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