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패드 프로에서 사용할 만한 키보드 케이스를 찾다가 로지텍 크리에이트 아이패드 프로 키보드를 중고로 구매해서 사용해봤다. 당연히 애플 제품은 정품이 진리이니 아이패드 프로 정품 키보드 케이스를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일단 가격이 너무 비싸고 후면이 보호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너무 치명적이었다. 그리고 예전에 중고로 구매해서 한번 사용해본 경험이 있는데 솔직히 납작한 키감이 썩 마음에 들지 않기도 했다. 









로지텍을 구매한 이유

그래서 구매한 게 바로 이 로지텍 크리에이트 아이패드 프로 키보드 케이스다. 이 제품은 정품 케이스와 달리 후면까지도 다 보호가 되는 형태이고, 키감도 정품보다 깊은 데다가, 심지어는 백라이트도 들어오는 제품이다. 

그리고 연결 방식도 애플 정품 키보드와 마찬가지로 옆에 있는 접점으로 연결하는 방식이어서 별도의 전원과 연결 절차가 없더라도 작동하는 제품이다.



저렇게 아이패드를 끼우고 거치시키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이렇게만 보면 꽤나 간지나고 괜찮다. 

중고로 판매한 이유



대신 깊이감이 좀 있는 키보드가 탑재된 만큼 덮었을 때 부피가 많이 커지긴 한다. 






그리고 아이패드에서 키보드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 사용하는 게 너무 불편했다. 저런 식으로 펼쳐서 사용하자니 너무 거추장스럽고, 접어서 사용하자니 두께가 너무 두꺼워졌다. 




이 백라이트가 너무 이쁘긴 하지만 ... ㅠㅠㅠ 












이런 식으로 접으면 너무 두꺼워져서 덜렁 덜렁 거려서 오히려 사용하기가 불편하다. 키보드를 연결해서 사용할 때에는 웬만한 노트북 부럽지 않을 정도의 퍼포먼스를 보여주지만, 태블릿을 태블릿 그 자체로 사용할 때 오히려 불편하다는 모순이 생겨버렸다. 


저런 식으로 한쪽이 떠버리니 세로모드로 사용할 때는 정말 불편하다. 




이렇게 된다. 이러면 한쪽으로 너무 기울어져서 거의 정상적으로 사용하는 게 불가능해진다. 



그래서 결국 이 제품도 중고나라로 보내버렸다. 지금은 모쉬 아이패드 프로 케이스를 구매해서 끼우고 키보드가 필요할 때에는 따로 k380을 들고 다니면서 사용하고 있다. 솔직히 사용할 때의 만족감은 로지텍 크리에이트를 사용할 때에 비해서 훨씬 나은 것 같다. 

어쨌든 로지텍 크리에이트를 생각하고 있는 분들에게는 도움이 되는 포스팅이기를 바란다. 시간이 되면 내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셋업도 포스팅을 해볼 생각이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