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로스쿨 동기 형님이 저녁을 사주신다고 해서 쫄래 쫄래 따라나갔다. 요새 하도 밖에서 밥을 잘 안 먹다보니 어디가 맛집인지도 잘 모르는데 동기가 ‘히토리 더 야끼니꾸’라는 곳이 맛집이라길래 여기에 다녀왔다. 




일단 일식을 먹을 때에는 예의상(?) 역시 생맥이든 하이볼이든 하나는 시켜줘야 한다. 


기본 접시 셋팅. 

여기서는 너무 배고프고 얘기하면서 먹는 데에 바빠서 메뉴판 사진을 못 찍었는데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이다. 보통 1인분에 평균 4만 원 하는 가격인데, 한 사람이 2인분 정도는 먹어야 배가 부르다. 내 돈으로는 못 가는데 동기 형님이 사주니까 다녀올 수 있었다 ㅠㅠ 

이런 식으로 고기와 떡을 화로에 올려서 천~~~~~천히 구워주신다. 주인분께서 직접 잘 구워서 잘라주기까지 하시니 우리는 가만히 앉아서 먹기만 하면 된다. 


확실히 화로에 은은하게 구워서 그런지 겉은 살짝 바삭한데 속은 그대로 촉촉하고 너무 맛있었다. 고기가 맛있는 거야 당연한데 의외로 저 떡이 너무 맛있어서 고기보다 떡을 더 많이 먹은 것 같다. 



자리는 바형식으로 되어 있어서 가운데에 있는 요리사 분들을 쭉 둘러싸고 앉는 방식이다. 그러면 요리사 분들이 돌아다니시면서 최적의 고기맛을 느낄 수 있도록 일일이 구워주시고 잘라주신다. 


나는 잘 모르고 있었는데 대충 검색해보니 여기는 최고급 한우만을 사용한다고 한다. 어쩐지 가격이 비싸더라 ... 


으아 또 먹고 싶다. 


아직은 내 돈 주고 가기 조금 부담스러운 곳이기는 하지만 혹시 일본식 화로구이 혹은 좋은 소고기를 먹고 싶으신 분들에게 추천하는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관악구 낙성대동 |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쓰기 폼
1 2 3 4 5 6 7 8 9 10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