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로수길에서 퀄리티 좋은 커피를 맛볼 수 있는 티라노 커피 / 샤로수길 카페 추천

샤로수길에 있는 ‘삼백돈 돈카츠’라는 곳에서 점심을 먹고 카페에서 시간이나 보내고 가려고 드디어 그 유명한 티라노 커피로 갔다. 여기가 갓 로스팅한 다양한 종류의 커피 원두로 꽤나 고급진 커피를 내린다고 알고 있기는 했는데, 갈 때마다 항상 자리가 없어서 결국 다른 곳에 갔던 기억이 난다. 

다행히 이번에는 그래도 창가쪽 사이드테이블에 자리가 있어서 거기에 앉았다. 




티라노 커피는 샤로수길 메인 스트리트에서 살짝 안쪽 골목으로 들어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가게는 벽돌 건물 같은 느낌이다. 대체로 핸드드립 커피를 내리는 카페들이 이런 고풍스러운? 클래식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것 같다. 


들어가는 문 


테이크아웃을 하면 1000원에서 2000원 정도 할인을 해준다고 한다. 


요새 효리네민박 때문인지 이런 손으로 쓴 입간판이 유행인 것 같다. 


여기는 바로 옆에 있던 가루비센세라는 양갈비 가게인데, 다음에 가보고 싶었던 곳! 




다시 티라노커피로 돌아와서! 갓볶은 커피 원두들이 저렇게 적혀 있다. 사실 나는 이런 커피 원두 종류에 대해 잘 아는 게 없어서 일단 갓볶은 거라고 하니 뭐든 좋겠거니 싶어서 이디오피아 콩고라는 원두로 주문했다. 


아무래도 다양하고 좋은 원두를 사용하다보니 보통 카페에 비해서 가격은 조금 비싼 편이다. 


콜드브루 원액도 저렇게 판매한다. 


이름이 티라노커피여서인지 장식되어 있는 티라토 사우루스 인형 ... 


샤로수길에 있는 ‘아린’이라는 마카롱 가게에서 사온 마카롱을 디전트 삼아 같이 마시기로! 


짠! 커피가 나왔다. 솔직히 양이 그리 많지는 않다. 우리가 보통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마시는 아메리카노 양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





뭐 ... 커피맛은 잘 모르지만 그래도 확실히 풍미라고 해야 하나? 시큼하고 고소한 향이 보통 카페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풍부하기는 하다. 




여기가 내가 앉았던 자리. 


여기저기 자리가 많기는 한데 여기는 항상 사람도 많아서 자리 잡기가 참 힘들다 ㅠㅠ 



서울대입구역 근처에 엔젤리너스, 투썸, 탐탐, 할리스 등 웬만한 커피 프랜차이즈 카페들은 다 있지만 그래도 기왕 샤로수길까지 왔으면 당연히 이런 특색 있는 카페를 가보는 게 좋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어쩌다 생긴 샤로수길 덕분에 행복한 요즘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13-7 | 티라노커피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