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샤로수길에 ‘삼백돈 돈카츠’라는 가게가 생겼다고 해서 이번에 다녀왔다. 개강하고 바빠서 샤로수길에 나갈 일이 없었는데, 주말을 맞아서 오랜만에 샤로수길로 나가서 맛있는 점심을 먹기로 했다.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선택한 곳은 ‘삼백돈 돈카츠’라는 가게. 

요새 돈까스가 뜨고 있어서 안 그래도 돈까스가 먹고 싶었는데, 보통 돈까스랑은 다르게 ‘돈카츠’를 파는 곳인데 맛이 괜찮다고 해서 다녀왔다. 규카츠는 몇 번 먹어봤어도 돈카츠는 처음 먹어보는데 이번에 도전! 참고로 돈카츠는 돼지고기를 규카츠처럼 겉은 바삭하게 튀기고 안은 두툼한 고기를 촉촉한 상태로 그대로 익혀서 먹는 요리이다. 

삼백돈 돈카츠는 샤로수길 메인 거리에서 살짝 샛길로 빠지는 골목가에 자리하고 있다. 샤로수길 메인 거리는 이미 너무 떠버려서 이제 슬슬 근처 골목으로도 샤로수길 상권이 확장되려나 보다. 

저기 ‘돈카츠’라고 입간판 세워져 있는 곳이 삼백돈 돈카츠이다. 



슬슬 봄이 오고는 있어도 아직 추워서 방풍막이 설치되어 있고, 저 안에서 따뜻하게 기다릴 수 있다. 내가 도착한 시간은 일요일 오후 1시였는데 이때는 사람이 없다가 1시 반 - 2시 정도가 되니 오히려 사람들이 붐비기 시작했고 웨이팅 하는 커플들도 있었다. 

가게 외관은 하얀색 익스테리어로 깔끔하다. 


짠! 안으로 들어가면 이런 모습. 가게에 테이블은 약 8-9개 정도 있었던 것 같다. 꽤 넓어서 붐비는 시간대만 아니면 원하는 자리에 골라서 앉을 수 있을 정도이다. 다행히 내가 갔을 때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창가쪽에 자리를 잡았다. 


입간판에 메뉴도 써있다. 잘 안 보이는 게 조금 아쉽지만 ... 등심 돈카츠가 10,000원, 안심 돈카츠가 11,000원, 등심, 안심, 치즈 돈카츠가 다같이 나오는 삼백돈 돈카츠가 14,000원이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당연히 삼백돈 돈카츠가 메인이다. 

삼백돈 돈카츠는 조금 비싼 감이 있기는 한데, 뒤에 사진에서 보면 알겠지만 양이 정말 정말 많고 맛도 괜찮아서 가성비 자체만 봐도 나쁘지는 않다. 


벽에 걸려 있는 장식 액자들. 배민 때문인지 요새 저런 문구가 유행인 것 같다. 


조명도 따뜻한 주황빛으로 내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 


돈카츠만 먹기는 아쉬우니 사이다도 하나. 


잘 안 보이지만 바테이블처럼 생긴 1인석들도 있어서 혼자 가도 부담 없이 먹고 올 수 있다. 


저 검은색 칠판에 적혀 있는 글씨들이 가독성이 그리 좋지 않은데, 저 부분을 하얀색으로 바꾸는 게 어떨까 하는 아쉬움. 



사진에 보이는 건 샐러드 드레싱. 


돈카츠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설명해주고 있다. 음식이 준비되는 동안에는 돈카츠 소스를 섞을 깨를 곱게 갈면서 기다리면 되고, 소스를 부어서 찍어먹으면 된다. 


이게 돈카츠 소스와 섞어먹는 들깨들이다. 



이걸 이렇게 곱게 갈아주고, 


소스와 섞으면 된다. 그런데 나는 너무 곱게 갈아서 가루들이 사발의 벽면에 다 달라붙어 버렸는데 저 정도로 힘줘서 갈 필요는 없는 것 같다. 


깨를 갈면서 기다려도 배고픔은 어쩔 수 없다 ... 


짠! 드디어 우리가 시킨 음식이 나왔다. 이건 내가 시킨 안심 돈카츠. 크 저 두툼한 두께. 고기가 저렇게 두툼한데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저렇게 큰 6덩이가 나오는데 처음에는 이거 가지고 배가 부를까 싶었지만 ... 먹어보면 정말 많다. 하나 남길 뻔 했는데 꾸역꾸역 다 먹었다. 워낙 두께가 두꺼워서 저거 몇 개만 먹어도 금방 포만감이 찬다. 

맛은 뭐랄까 돼지고기 바베큐 살코기에 겉을 튀김옷으로 감싸둔 맛? 암튼 굉장히 색다르고 맛있다. 


요새 이 히말라야 소금이 유행이라고 하던데 기호에 따라 돈카츠를 이 소금에 찍어먹으면 된다. 



함께 나오는 샐러드와 및반찬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돼지고기를 완전히 푹 익히는 게 아니라 빠르게 확 튀겨내는 방식이어서 가운데는 연붉은 빛이 남아 있는 걸 볼 수 있다. 

옛날에는 돼지고기는 무조건 푹 익혀먹어야 한다고 했지만 요새는 돼지고기도 위생적으로 사육하고 있어서 덜 익혀먹는 돼지고기 요리가 유행이라고 한다. 


이게 여기의 메인인 삼백돈 돈카츠다. 왼쪽에 있는 게 안심, 가운데에 있는 게 치즈, 그리고 오른쪽에 있는 게 등심이다. 


셋팅은 대략 이런 모습. 


친구꺼 뺏어서 하나씩 먹어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역시 안심이 제일 맛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이 삼백돈 돈카츠를 시키면 이것저것 다양한 맛을 먹어볼 수 있다는 장점. 


안심 돈카츠 6덩이도 막상 먹기 시작하면 양이 되게 많다고 느껴지는데, 이 삼백돈 돈까스는 양이 정말 많다. 우리 바로 옆 테이블에 앉은 남자분들도 연신 ‘양이 되게 많네’라고 말씀하시면서 드셨다. 솔직히 삼백돈 돈카츠는 건장한 남자가 혼자 먹으면 정말 간신히 다 먹을 정도로 엄청 배부를 정도의 양이다. 

만약 남녀가 간다면 하나는 삼백돈 돈카츠를 시키고, 다른 하나는 안심이나 등심 돈카츠를 시켜서 적절히 섞어서 나눠먹는 게 딱 괜찮을 것 같다. 


이 검은색 접시에 있는 게 히말라야 소금인데 솔직히 말하면 그냥 먹어서는 일반 소금이랑 크게 다른 점을 느낄 수는 없다. 그래도 뭐 ... 그냥 소금에 비해서는 훨씬 맛있고 건강에 좋겠거니 하면서 먹는다. 

아무래도 히말라야 소금은 어느 정도 가격대가 있을텐데 저것까지 챙겨주니 푸짐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역시 식당에서는 먹방 사진 하나 정도 찍어줘야. 


ㅋㅋㅋ 사실 전날 술을 많이 먹고 와서 이날 컨디션이 그리 좋지는 않았다 ㅠㅠㅠ 


아 포스팅 하면서 보니까 이때 더 맛있게 먹을 걸 하는 아쉬움






규카츠야 그냥 소고기 맛이니 익숙한데, 돈카츠는 확실히 색다르다는 느낌이 들었다. 얼핏 든 생각으로는 조금 느끼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했었는데 오히려 엄청 담백하고 고소했다. 샤로수길 맛집 추천해달라고 하면 사실 딱히 떠오르는 데가 잘 없었는데 일단 여기는 한번쯤은 꼭 가봐야 하는 맛집으로 추천할 만한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10-27 1층 | 삼백돈돈가츠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