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하기에 제일 편리한 아이패드 케이스를 찾기 위해 진짜 먼먼 길을 돌았던 것 같다. 처음에는 애플은 역시 정품이지라는 생각으로 애플 정품 키보드 케이스를 구매해서 사용했었는데, 품질도 좋고 사용하기에도 편리하기는 하지만 일단 세로 거치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 치명적이었다. 그리고 키보드를 사용할 때는 편리한데, 그냥 동영상을 보는 용도로는 적합하지 않았다. 

그 다음으로 생각했던 건 A4용지 서류를 넣는 노트패드에 아이패드를 같이 넣어서 다니는 방법이었는데, 다른 서류들과 함께 들고다닐 수 있다는 점은 편리했지만 항상 눕혀놓고만 사용할 수 있어서 불편했다. 

그렇게 돌고 돌다가 …!!! 결국 이 제품을 발견했고, 이제는 이 제품으로 정착하려고 한다. 




개봉기


일단 케이스의 모습. 가격은 약 45,000원이었다. 


오른쪽 하단에는 사용례 이미지가 프린팅 되어 있다 저런 식으로 뒤로 접어서 가로로도, 세로로도 거치할 수 있다. 일단 나한테는 세로로 거치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아이패드를 사용하다보면 생각보다 세로로 쓸 일이 많은데 세로로 세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완전히 다른 사용자 경험을 느낄 수 있다. 


보증서와 교환, 반품 신청서. 


바로 아이패드에 장착해본다. 


일단 두께는 상당히 얇은 편이다. 이전에 사용하던 키보드 케이스는 벨킨 크리에이트라는 제품이었는데, 그 제품은 키보드에 백라이트까지 가능해서 좋기는 했는데, 진짜 너무 두껍고 무거웠다. 


애플의 정품 키보드 케이스가 앞면밖에 보호하지 못하는 반면에 모쉬 아이패드 프로 버사 케이스는 투명하게 뒷면까지 보호가 가능하다. 

가로로 사용할 때의 모습 


가로로 거치하면 이런 모습이 된다. 

역시 태블릿은 이런 식으로 가로로 세워놓고 쓰는 모습이 정말 이쁜 것 같다. 노트북과는 완전히 다른 사용자 경험을 주니까. 


옆에서 본 모습. 


뒤에서 본 모습. 

우리가 보통 보던 태블릿 케이스랑 세우는 모습이 조금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다. 

스마트 케이스들이 보통 가로 삼각형 형태로 접어서 뒤를 지탱해서 세우는 모습이라면, 이 제품은 저렇게 종이접기 하듯이 접어서 세우는 방식이다. 저런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세로 거치도 가능하다. 


뒤에서 본 모습. 뭔가 엉성해보이지만 거치했을 때 매우 튼튼하다. 




세로로도 세울 수 있다!!!


세로로 거치한 모습. 이렇게 세로로 거치했을 때는 주로 pdf 형식의 논문이나 reeder 앱으로 구독하고 있는 rss들을 읽는다. 


가로로 거치했을 때에 비해서 세로로 거치했을 때는 각도가 좀 더 눕혀진다. 세로로 세웠을 때는 정확히 45도 정도가 된다. 


옆에서 보면 이런 모습. 옆으로 쓰러질 걱정은 안 해도 된다. 

들고 사용할 때도 편리 


액정을 덮는 커버를 뒤로 붙여서 이렇게 손에 들고 사용할 수도 있다. 

다른 스마트 커버들은 뒤로 제꼈을 때 커버가 달랑달랑 거려서 불편한데, 이 제품은 ‘모쉬’ 로고가 써진 부분이 자석으로 되어 있어서 뒷면에서 착! 하고 달라붙는다. 


이런 식으로 딱 지탱이 된다. 


저쪽이 끝부분인데 굳이 손으로 지탱하지 않아도 자석 때문에 저렇게 잘 달라붙어 있다. 

이게 별 거 아닐 수 있지만 대중교통에서 손에 들고 사용할 때 훨씬 덜 불편하다. 


바닥에 눕혀놓고 사용할 때에는 저런 모습이 된다. 아무래도 접히는 부분 때문에 왼쪽이 살짝 올라오기는 한다. 

지금까지 사용한 케이스 중에 최고 



키보드가 없다는 점이 불편할 수 있지만, 어차피 평소에 노트북을 따로 들고 다니고 태블릿은 오로지 ‘보는 용도’로만 사용하는 분들한테는 괜히 비싼 정품 키보드 케이스나 애플 정품 커버보다 이 제품이 훨씬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공부하고 있는 법 교재를 pdf로 스캔해서 pdf expert라는 앱으로 보고 있는데, 요새 하루 중 제일 많은 시간을 함께하고 있는 내 아이패드 프로 1세대와 모쉬 버사 케이스이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