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연히 알리 익스프레스 사이트를 구경하다가 샤오미 드론 핸드 짐벌이라는 걸 발견했다. 대충 보니 샤오미 드론에 붙이는 그 카메라를 빼서 이 핸드짐벌에 연결하면 핸드 헬드 짐벌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제품이었다. 

안 그래도 요새 동영상 찍을 때 흔들림 방지를 위해 짐벌을 하나 살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스마트폰 짐벌을 사자니 스마트폰 배터리와 용량 문제도 있고 해서 고민하던 참이었는데, 이 녀석을 사면 그냥 가지고 있는 샤오미 드론 카메라를 가지고 짐벌처럼 사용할 수 있으니 나름 경제적이고 편리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개봉기


구매는 알리에서 했고, 가격은 약 65,000원 정도였다. 보통 스마트폰 핸드 짐벌이 약 10만원 중후반대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걸 보면 꽤 경제적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사용하는 카메라는 샤오미 드론에 들어가는 카메라인데, 그것보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화질이 더 좋을 수는 있겠다. 


포장은 그냥 깔끔하게 되어 있고, 이렇게 전면이 투명해서 제품이 보이게 되어 있다. 


저렇게 그냥 손잡이 하나만 있는 제품이다. 

제품을 뜯어본다. 


하얀색과 연한 회색의 투톤 컬러가 상당히 잘 어울린다. 


앞에 있는 회색 큰 트리거를 두번 따닥 누르면 카메라가 정면을 향하도록 리셋 된다. 그리고 빨간색 +/- 로는 노출을 조정할 수 있다. 밝게, 어둡게. 


저 위에 캡 부분을 벗기고 카메라를 연결하면 된다. 


손잡이 상단에는 상하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조이스틱이 있다. 

그 아래에 있는 버튼은 사진촬영 버튼, 동영상 촬영 버튼이다. 그리고 동영상 촬영 버튼은 전원 버튼을 겸하고 있어서 길게 누르는 동작으로 전원을 켜고 끌 수 있다. 


전원 버튼을 한번 눌러주면 남은 배터리 양을 저렇게 확인할 수 있다. 




샤오미 드론 카메라 연결 


자 그럼 샤오미 드론에 붙이는 카메라와 연결을 해보겠다. 우선 당연히 드론에서 저 카메라 모듈 부분을 분리해야 한다. 


카메라 부분에 씌워져 있는 캡은 렌즈 보호를 위해 알리에서 별도로 구매한 제품이다. 


그리고 핸드짐벌에 연결하기 위해서는 이 쿠션(?) 부분도 분리를 해주어야 한다. 

저 쿠션 연결 부분을 자세히 보면 버튼이 하나 있는데, 버튼을 누르고 샥 돌려주면 분리가 된다. 


쿠션 부분하고 카메라를 분리한 모습. 


그렇게 분리된 카메라를 핸드짐벌에 역시 돌려서 연결해주면 된다. 


짠! 결합하면 이런 모습이 된다. 일체감 있는 모습이 상당히 안정되어 보인다. 


전원을 켜지 않았을 때에는 카메라가 저렇게 고개를 숙이고 있다. 


전원을 켜면 ‘윙~~~’하는 소리가 나면서 카메라가 정면을 바라본다. 


샤오미 드론 카메라가 기본적으로 3축 짐벌이기 때문에 이 상태로 손을 들고 영상 촬영을 하면 거의 웬만한 흔들림은 다 잡아준다. 

심플하게 사용하고 싶을 때에는 그냥 이 상태로 손으로 들고 감으로 촬영해도 되고, 찍히는 장면을 확인하고 싶을 때에는 스마트폰을 연결하면 된다. Midrone 앱을 통해 스마트폰과 연결할 수 있는데, 그러면 찍히고 있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도 있고, 스마트폰으로 간단한 조작을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조금 사용해본 결과 스마트폰으로 연결하는 것 자체가 조금은 일이고, 스마트폰 화면을 항상 켜놓고 있기에는 배터리 부담이 너무 커서 웬만한 상황에서는 스마트폰을 연결하지 않고 그냥 이 핸드짐벌만 들고 촬영을 할 것 같다. 게다가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스마트폰 화면을 보면서 촬영을 할 거면 어차피 스마트폰 배터리 닳는 것은 똑같으니 차라리 스마트폰용 짐벌을 사서 스마트폰으로 촬영을 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 


내가 이 제품을 산 가장 큰 이유는 샤오미 드론은 아무래도 촬영 빈도가 낮을 수밖에 없어서 가지고 다니는 시간 대비 실제로 사용하는 시간이 상당히 짧아서 일종의 캐퍼 낭비가 있는데, 그 카메라를 다른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웬만하면 앞으로 핸드헬드 동영상 촬영은 이 녀석으로 한번 해보려고 한다. 

치명적인 단점 

그런데 단 하나의 치명적인 단점은 ‘윙~~’하는 모터 소리가 지나치게 크다는 점이다. 핸드짐벌에 자체적으로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어서 소리 녹음도 가능한데, 소리가 녹음되면서 ‘윙’하는 모터 소리도 같이 녹음이 되기 때문에 사실상 소리 녹음은 버려야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진짜 동영상 찍고 영상 재생하면 ‘윙’ 소리가 너무 커서 도저히 들어줄 수도 없을 정도이다. 그러니 이 핸드핸드 짐벌로는 주로 소리를 없애고 bgm을 깔아서 짧게 짧게 치고 가는 여행 동영상 정도를 만들기에 적당한 것 같고, 내 목소리까지 같이 녹음이 돼야 하는 vlog를 만들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것이다. 

물론 외장마이크를 연결하고 할 수도 있겠으나 ... 여행 하면서 그렇게까지 하는 건 너무 번거롭고, 그렇게까지 해야 하는 전문적인 영상 클립을 따기에는 카메라 화질이 조금 부족하다. 

마치며


사실 이 녀석을 들고 제대로 여행동영상을 만들어본 적은 아직 없지만, 일단 그래도 구매를 했으니 한번 제대로 활용을 해보려고 한다. 백팩에 샤오미 드론 집어넣고, 이 녀석 들고 다니면서 일상 영상 찍다가, 드론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다시 드론에 연결해서 항공샷까지 찍을 수 있으니까 뭔가 이 정도로 영상 장비 셋업은 대충 완성됐다고 할 수 있다. 물론 ... 찍다보면 미러리스 카메라로 찍는 수준의 영상 화질이 부러워질 것 같기는 하다. 



[607,100원][Xiaomi]샤오미 드론 4K버전/미드론/MI 드론/관부가세포함

DIRECTJAPAN.QOO10.COM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