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4일차 다이묘 거리 가는 길에 우연히 본 조용한 카페 MANU / 후쿠오카 여행

후쿠오카 4일차 마지막 여행지는 다이묘 거리, 후쿠오카 성터, 오호리 공원으로 잡았다. 원래 다이묘 거리까지는 버스를 타고 갈까 했는데 구글맵으로 찾아보니 거리가 2키로가 좀 안 돼서 그냥 걸어보기로 했다. 



걸어가는 길 풍경들. 후쿠오카 시내에는 캐널시티와 같은 화려한 백화점과 쇼핑몰들이 엄청 많지만 조금만 외곽으로 나왔는데도 한적한 동네가 나온다. 




밤에는 화려한 불빛을 비추는 캐널시티 건물. 



지나다니면서 엄청 자주 본 ‘바 쿠퍼’라는 가게인데, 결국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그냥 마지막 날이고 하니 반가워서 한 컷. 



캐널시티는 역시 낮보다는 밤이 멋진 것 같다. 


우리나라 서울의 한강이라고 보면 되는 나카스 강. 




그렇게 걷고 또 걷고 있는데 200엔에 저렴한 커피를 판매한다는 간판을 보고 우연히 들어간 카페. 


카페 이름은 ‘MANU’이다. 



커피가 바로 나왔다. 드립커피를 내려서 저렴하게 파는 것 같다. 안 그래도 걷느라 좀 힘들고 추웠는데 딱 좋은 선택! 



카페는 굉장히 작고 아담한데 분위기가 정말 좋다. 무엇보다도 안에 사람도 별로 없고 해서 혼자 조용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런 원목 느낌의 인테리어를 정말 좋아한다. 




진짜 우연히 그냥 길 걸어가다가 들어온 곳인데 너무 마음에 든다. 역시 여행을 할 때에는 찾아서 찾아서 다니는 것도 좋지만 우연하게 마주치는 장소들이 더 마음에 들 때가 많은 것 같다. 



카페 문 손잡이가 그 커피 만들 때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쓰는 기구 모양으로 생겼다. 이것도 꽤 괜찮은 아이디어. 


그렇게 카페에서 한 40분 정도 시간을 보내다가 다시 나와서 걷고 또 걷는다. 


왠지 아늑하니 예쁜 동네 골목. 


이런 작은 천도 지나다보면 금방 다이묘 거리가 나온다 !!!!! 혹시 다이묘 거리 가면서 우연히 이 카페를 마주하는 분이라면 잠시 들렀다 가는 걸 추천.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