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주 왱이 콩나물국밥집 다녀온 후기 

전주 여행을 하면서 저녁 첫 끼로 먹었던 곳이 "왱이콩나물국밥"집이다. 

전주에 가면 비빔밥 말고 삼백집이든 어디든 콩나물국밥집은 꼭 한번 가보는 걸 추천한다. 





여기는 별관이고, 



저 옆에 본관이 따로 있다. 어차피 바로 옆이다. 중간에는 주차장도 있어서 차량을 가지고 갈 수도 있다. 



우리가 갔을 때는 저녁이어서 별관은 문을 닫았고, 본관만 영업을 하고 있었다. 



약간 허름한 모습이지만, 그만큼 오래된 전통을 가지고 있는 듯한 느낌. 



문을 열고 들어가니 무슨 막걸리 공장에 온 듯한 느낌이었다. 모주들이 엄청 쌓여있고, 종업원분들이 막걸리를 포장하느라 매우 바쁘시다. 

콩나물국밥집을 운영하면서 막걸리를 판매하는 사업도 같이하고 있는 것 같다. 



이 정도 포장이면 선물로 가져가기에도 괜찮은 것 같다. 




여기는 바깥 쪽에 있는 자리들. 



그리고 여기 오른쪽에 있는 문으로 들어가면 앉을 수 있는 자리가 더 있다. 



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렇게 훨씬 넓은 자리가 있다. 우리는 처음에 여기가 있는 줄 모르고 밖에 앉아서 그냥 밖에 앉아서 먹었는데, 기왕이면 여기 안쪽으로 들어가는 게 나은 것 같다. 



우리가 주문한 콩나물국밥이 나왔다. 가격은 한 그릇에 6,000원이다. 



이 수란은 콩나물국밥 국물을 두어 숟가락 정도 넣고, 함께 나오는 계란을 넣어서 비벼서 생으로 먹으면 된다. 나는 날계란을 좋아하지는 않아서 그냥 콩나물국밥에 넣어서 익혀서 먹었다. 




함께 주문한 모주! 큰 것과 작은 것이 있는데 우리가 주문한 건 큰 거고, 가격은 9,000원이다. 한 병 시켜서 남자 셋이서 충분히 마실 수 있었다. 



모주는 이렇게 진한 갈색이다. 얼핏 보면 진흙물 같은 색이긴 한데, 암튼 맛은 엄청 달콤하고 쌍화차? 혹은 생강차를 마시는 듯한 맛이다. 



전주는 막걸리가 유명하니 막걸리 골목에서 전 날에 거나하게 마시고, 느즈막히 일어나서 해장용으로 먹기에도 괜찮은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경원동2가 12-1 | 전주왱이콩나물국밥전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쓰기 폼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