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샤오미 가상현실 VR 후기 / 아직은 VR이 딱히 필요 없는 이유

샤오미 VR 리뷰 

하도 샤오미 제품을 좋아하다보니 예전에 샤오미 VR 제품을 구매했었다. 지금 보니 샤오미 가상현실 기기도 꽤나 다양한 종류들이 나와 있는데, 내가 구매한 제품은 딱 1세대 제품이고 당시 가격도 약 12,000원 정도로 저렴하게 VR을 체험해볼 수 있는 정도였다. 



지금 나와 있는 기기들 중에 첫 번째에 있는 게 내가 구매한 제품이고, 그 뒤의 제품들은 새로 출시된 제품들이다. 



초기 모델은 이런 식으로 생겼었다. 생긴 외모는 제법 VR 기기처럼 생기기는 했으나 지금 보니 약간 조악하다. 

앞에는 샤오미의 mi 로고가 주황색으로 새겨져 있는데 확실히 지금 보면 조금 촌스럽기는 하다. 



제품의 재질은 전반적으로 부직포 같은 천 재질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저기 지퍼가 달려있는데 지퍼를 열어서 안에다가 휴대폰을 넣는 방식이다. 즉, 이 샤오미 VR 기기만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아니다.



머리 밴드는 자신에게 맞게 조절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으로 VR 관련 영상을 재생하면 저 두 개의 렌즈를 통해 가상현실로 보이게 된다. 



이런 식으로 열어서 휴대폰을 장착하면 되고, 웬만한 스마트폰 크기는 모두 다 호환이 된다. 또한 휴대폰의 액정 화면을 직접 투시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OS에 관계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나도 구매하고 처음에는 신기해서 아이폰 앱스토어에 들어가서 3D 롤러코스터 앱을 다운로드 받아서 체험해봤는데, 딱히 새로울 게 없어서 한번 하고 사용하지는 않았다. 



요새 백화점 같은 데 가면 VR 놀이기구 같은 것도 생기고 하던데, 그런 거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성능이기는 하지만 저렴하게 VR을 체험해보기에는 나쁘지 않은 장난감이다. 하지만 ... 딱히 집에서 사용할 만한 VR 콘텐츠가 없어서 막상 사고나면 신기해서 몇 번 가지고 놀다가 구석에 쳐박히게 되는 제품인 것 같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