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대학교 안에 있는 덮밥집, '파란코끼리' 

원래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에는 '파파이스'가 있었다. 파파이스가 우리나라에서는 완전히 망해서 철수했는데, 서울대학교 안에서 꾸역꾸역 혼자서 버티다가 결국은 나가고 새로운 업체가 들어왔다. '파란코끼리'라는 덮밥집인데, 사실 생긴 줄도 모르고 있다가 드디어 가볼 기회가 생겨서 다녀왔다. 



우선 메뉴판 참고. 가격은 대충 1인당 8천 원에서 11.000원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각종 덮밥 메뉴들. 큐브 스테이크 덮밥이 여기서는 제일 고급(?) 메뉴인 것 같다. 



우동도 있고, 




사이드로 마리김밥이랑 떡볶이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덮밥 하나를 시키면서 서브로 마리김밥을 한 두개 정도 시키는 게 괜찮아보인다. 마리김밥은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꼬마김밥'인데 1,000원에 저거 4개를 준다.



연어덮밥도 있다. 



샐러드도 있고, 



사이드로 딤섬이나 튀김도 판매한다. 이것저것 괜찮게 먹을 만한 메뉴는 많은 것 같다. 







아까 말한 마리김밥. 이건 총 4개를 시킨 모습이다. 4,000원. 가격으로 보면 조금은 창렬하다고 할 수 있는데, 그냥 사이드로 하나씩 집어먹기에 좋은 것 같다. 




비쥬얼도 나름 괜찮다. 



이게 필자가 시킨 큐브스테이크 덮밥이다. 



왼쪽에 보면 겨자가 있는데 저걸 다 섞으면 맛이 지나치게 강해진다. 웬만하면 겨자는 받자마자 덜어내고 필요한 만큼만 넣어서 먹는 게 좋을 것 같다. 



뭔가 사진이 싱그럽게 잘 나온 느낌. 여기가 가성비가 안 좋다는 말을 상당히 많이 들었는데, 한 끼 먹는데 대충 12,000원이 들었으니 가성비로 보면 별로 안 좋은 건 사실이지만 충분히 그 값어치는 한다는 생각이 든다. 맛도 괜찮고, 무엇보다도 가게 내부가 깔끔해서 학교 안에서 먹는 것 치고는 꽤나 분위기 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다. 



가게 내부의 모습. 대학 안에 있는 가게이기 때문에 혼밥족들을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한 건 매우 좋은 것 같다. 






가운데에는 이런 단체 테이블도 있다. 나중에 집 생기면 이런 테이블 하나 꼭 가져다둬야지 ... 



문쪽에서 가게 안 쪽을 바라본 모습. 새로 생기면서 인테리어를 다 해서 그런지 내부가 굉장히 깔끔하다. 간단하게 점심약속이나 저녁 약속 하기에 너무나도 좋은 곳이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