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자 카페거리 러브스테이크 


가끔 시끄러운 강남을 피해서 정자 카페거리에서 약속을 잡곤 합니다. 강남역에서 20분 정도면 갈 수 있으니 그리 멀지도 않고, 강남역보다 사람도 적고 깔끔하고 이쁜 식당이나 카페들도 많아서 좋기 때문입니다. 물론 최근에는 강남역에도 신논현역 뒤편 골목 안쪽으로 조용하고 괜찮은 카페나 식당들이 많이 생겨서 굳이 정자까지 가지는 않는 것 같기는 합니다. 

어쨌든 정자에서 밥을 뭘 먹을까 걸어다니다가 그냥 들어간 곳인데 맛이나 가격이 괜찮았어서 공유합니다. 위치는 딱 정자 카페거리 길에 있습니다. 



이곳은 '러브스테이크(LOVE STEAK)'입니다. 가게 외관이 벽돌 같은 디자인으로 깔끔합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스테이크를 파는 곳인데, 그냥 스테이크는 아니고 정확히 하면 스테이크 덮밥입니다. 



소고기와 돼지고기로 스테이크 덮밥을 하는 곳입니다. 



날 좋은 날에는 바깥 테라스 자리에서 맥주와 곁들여서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들어가는 문 



음식을 만드는 곳입니다. 음식 만드는 곳이 상당히 위생적이고 깨끗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손님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작은 매장인데 일하시는 분들이 꽤 많습니다. 



무엇보다도 이곳의 강점은 저렴한 가격입니다. 요새 9900원에 스테이크 도시락 배달해주는 곳들도 많이 있는데, 9900원에 스테이크 덮밥으로 한끼 해결하는 거면 괜찮은 편입니다. 소고기로 만든 게 9900원이고, 돼지고기나 치킨은 8900원입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해서 그런지 학원 끝나고 오는 고등학생 친구들도 꽤 많이 보였습니다. 







두둥 !!! 제가 제일 좋아하는 필스너 우르켈 생맥주가 있습니다. 이날은 맥주를 안 마셨는데 다음에 또 가게 되면 필스너 생맥을 꼭 마셔야겠습니다. 




저희가 주문한 메뉴가 나왔습니다! 



사실 양이 엄청 많은 편은 아니어서 남자가 하나를 먹으면 조금 배가 덜 찹니다. 



고기는 적고 야채만 많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고기가 상당히 많습니다. 



덮밥이다보니 순식간에 해결했습니다. 



밥을 다 먹고 매장을 둘러봅니다. 이런 식으로 주황빛으로 따뜻한 분위기이고 심플한 원목 테이블들이 놓여있습니다. 



뭐 레스토랑처럼 고급스러운 디자인까지는 아니지만 깔끔합니다. 



정자 자체가 사람이 엄청 많은 편은 아니니 웨이팅 같은 걸 걱정할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정자 카페거리에서 돈 쓰다보면 한도 끝도 없는데 간단하게 한끼 하기에 아주 아주 괜찮은 곳인 것 같습니다. 특히 남자들끼리는 어딜 가도 다 커플들을 위한 곳이라 갈 만한 곳이 없는데 ㅠㅠ 남자들끼리 가서 먹고 오기에도 부담 없는 분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3-1 1층 | 삐사감 러브스테이크 정자카페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쓰기 폼